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Kids media 공작소
  • Easy&Creative 만들기
  • Easy & Fun 미술도구
  • 친환경 에코백 & 염색
  • 컵&도자기 페인팅
  • 양초 & 비누공예
  • ECO 아트 재료
  • 꾸미기 재료
  • 민속문화 전통체험
  • 크리스마스 모음

카톡상담


5인 전통놀이 비석치기 (전통문양 스티커포함)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5인 전통놀이 비석치기 (전통문양 스티커포함)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5인 전통놀이 비석치기 (전통문양 스티커포함)
제조사 자체제작
원산지 국내
판매가 3,000원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30원 (1%)

상품코드 P0000BEM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설명 자체브랜드
사용후기 0
상품문의 0
QR코드
qrcode
이미지로 저장코드URL 복사트위터로 보내기
SNS 상품홍보
SNS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5인 전통놀이 비석치기 (전통문양 스티커포함)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5인 전통놀이 비석치기 (전통문양 스티커포함)

상품 구성 :  우드(압축 MDF) 비석치기 5개,  전통문양 커팅스티커 5장
상품 크기 :  가로 7cm × 세로 7cm × 두께 1.8cm

비석치기는 일정한 거리에서 손바닥만한 작은 돌을 발로 차거나 던져서 상대의 비석을 쓰러뜨리는 놀이.
비석치기는 주로 봄과 가을에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 사이에서 널리 행하는 놀이이다.

 둘 또는 여러 명의 아이들이 패를 나누어 노는 놀이로 비석치기·비석차기·돌치기라고도 한다.
비석은 이 놀이의 도구로 어른의 손바닥만한 장방형의 돌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이 놀이는 일정한 자리에 선을 그은 뒤 그 선 위에 상대방의 비석을 세워두고
2.5m 내지 3m의 거리에서 자신의 비석을 던져 상대편의 비석을 맞혀 쓰러뜨리는 것으로 승부를 겨룬다.
그러나 놀이방식에 따라서 유희양상이 여러 가지 형태로 나뉜다.


이상품은 5인구성상품입니다 수량선택에 유의해 주세요





우드는 압축MDF재질이며 전통문양 스티커는 커팅스티커여서 바로 떼어내어 채색후 붙여사용하면 됩니다


 

 
적당한 두께감이 있어서 놀이를 하기에 좋습니다

 
전통문양스티커는 유성네임펜 유성매직등으로 채색하여 붙여사용하면 됩니다

스티커에 커팅선이 되어 있어서 편리하게 바로 떼어내어 사용할수 있습니다

 
전통문양 4종류디자인이며 골고루 혼합5장씩 배송됩니다

이상품은 5인구성상품입니다 수량선택에 유의해 주세요


커팅선이 되어 있어서 편리하게 바로 떼어내서 사용할수 있습니다

 
무지인쇄쪽 문양은 아동들이 채색도구로 직접 창의적으로 색칠하여 꾸미기하면 됩니다



이상품은 5인구성상품입니다 수량선택에 유의해 주세요

 



이상품은 5인구성상품입니다 수량선택에 유의해 주세요




 무지인쇄쪽 문양은 아동들이 채색도구로 직접 창의적으로 색칠하여 꾸미기하면 됩니다

 

 








비석치기 (한국세시풍속사전  발췌 )

유래

 비석치기는 오랜 역사성을 지닌 전래놀이의 하나로 추정되지만 그 유래는 분명치 않다.
다만 민간에서 구전되는 유래담에 따르면 이 놀이가 형성된 배경에는 조선 후기의 시대상을 반영하고 있다.
곧 우리나라 방방곡곡에는 비석거리 또는 비선거리로 불리는 곳이 유난히 많다.
이는 익히 알려진 대로 길 옆에 즐비하게 비석이 서 있기 때문에 유래된 지명이다.
그런가 하면 비석과는 전혀 무관하게 놀이의 기원을 풀이하려는 견해도 있다.
즉 비석치기란 비석 모양의 돌을 세워놓고 이를 쳐서 넘어뜨리기 때문에 비석()치기라고 부른 것이
아니라, 애당초 돌을 날려서 치는 놀이라는 뜻의 비석()치기에서 유래했다고 보는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 이유로 이칭인 비사()치기는 사기그릇 조각을 날려서 친다는 의미로 해석되기도 한다.

내용

{비석치기의 동작과 방법} 비석치기는 비석으로 일컬어지는 작은 돌을 매개로 한 놀이이다.  
상대의 비석을 쓰러뜨릴 때 사용되는 이 돌은 흔히 막자, 목자, 말, 망이라 부르며, 그 형태는 비석 모양이나
장방형의 넓적한 돌이 적당하다. 이 놀이는 두 명이 할 수도 있지만, 여러 사람이 두 패로 편을 나누어서
해야 재미가 크다.

놀이의 방법은 가위바위보를 해서 어느 편이 먼저 비석치기를 할 것인지를 정한다.
선후()가 결정되면 진 편은 바닥에 일정한 간격을 두고 나란히 비석을 세운다.
그러면 이긴 편은 3~4미터쯤 떨어진 전방에 출발선을 긋고, 이곳에서 차례로 자신의 비석을 던져서 상대의
비석(말)을 맞혀 쓰러뜨리는 것으로 승부를 겨룬다. 이때 놀이를 하는 편에서 정해진 순서의 비석을 모두
넘어뜨리면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서 계속 비석치기를 할 수 있지만, 도중에 실패하면 상대편에게 기회를
넘겨주게 된다. 비석을 맞히는 방법은 각 지방마다 수십 가지가 전해질 정도로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데,

가장 일반적인 비석치기의 동작과 방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① 손으로 던지기: 비석을 손으로 던져서 상대편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마치 투수가 야구공을 던지듯이 비석을 위로 던져서 맞히는 동작과 밑으로 던지기 두 가지가 있다.
② 발밑으로 던지기: 출발선에서 한쪽 발을 든 다음 그 밑으로 비석을 던져서 목표물을 맞히는 동작이다.
    흔히 오른발과 왼발로 구분되는데, 왼발인 경우에는 반드시 왼손으로 비석을 잡고 던져야 한다.
③ 앙감질 자세로 맞히기: 출발선에서 적당한 거리에 자신의 비석을 던져놓고 앙감질(깨금발)로 뛰어서
    한쪽 발로 비석을 밟는다. 그런 다음 앙감질로 물러나서 손으로 비석을 잡고 목표물을 향해 던진다.
    이때 앙감질로 발짝을 떼는 횟수에 따라 보통 세 가지 단계가 있다.
④ 발로 차서 맞히기: 놀이의 요령은 위의 앙감질 자세와 동일하다. 다만 손으로 비석을 던지는 것이 아니라
    앙감질을 한 상태에서 땅에 디딘 발로 자신의 비석을 밀어차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려야 한다.
⑤ 구두: 출발선에서 발등에 비석을 얹어놓고 정해진 발짝 수를 뗀 다음 그 탄력을 이용하여 상대의 비석을
    맞히는 동작이다. 역시 한 발에서 세 발까지 있는데, 걷는 도중에 발등에서 비석이 떨어지거나 발짝 수를
    어기면 탈락한다.
⑥ 토끼: 양쪽 발 사이에 비석을 끼운 다음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어가서 자신의 비석을 날려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⑦ 무릎: 무릎에 비석을 끼운 채 종종걸음으로 걸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가는 도중에 비석이
    빠지면 탈락한다.
⑧ 가랑이: 무릎과 동일한 요령으로 허벅지 사이에 비석을 끼우고 걸어가서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비석을 음부 부분에 끼우고 앞으로 걸어가서 맞히거나 항문 부분에 비석을 끼우고 뒷걸음질로
    가는 동작이 있다.
⑨ 배꼽(배사장): 비석을 배꼽 위에 올려놓고 앞으로 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⑩ 목: 목 위에 비석을 얹은 다음 앞으로 걸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⑪ 신문(신문팔이): 겨드랑이 사이에 비석을 끼우고 가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오른쪽과 왼쪽을
    모두 통과해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⑫ 견장(장군): 왼쪽이나 오른쪽 어깨 위에 비석을 올려놓고 앞으로 가서 상대의 말을 쓰러뜨리는 동작이다.
⑬ 이목구비: 입, 코, 눈, 귀의 순서로 각각 비석을 얹고 가서 상대의 말을 넘어뜨리는 동작이다. 이때 눈과
   귀는 좌우를 모두 통과해야 한다. ⑭ 이마: 이마에 비석을 얹고 걸어간 다음 인사를 하듯이 머리를 숙여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⑮ 떡장수: 머리에 비석을 이고 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동작이다. 비석을 떨어뜨리기 전에 “떡 사세요?”
    하고 상대에게 흥정을 벌여서 동의를 구해야 한다.

그 밖에도 상대편의 비석을 쓰러뜨리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다.  가령 곱사는 비석을 등에 얹고 곱사처럼
엉금엉금 기어가서 상대의 말을 맞히는 것이고, 불덩어리는 자신의 비석을 들고 “앗 뜨거! 앗 뜨거!” 하고
마치 불덩이를 손에 쥔 것처럼 소리를 지르며 앞으로 달려가서 상대의 말을 내려치는 동작을 말한다.
지역에 따라서는 눈 감고 던지기, 뒤로 던지기 같은 까다롭고 어려운 동작을 맨 끝에 배치하여 놀이의
흥미를 더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놀이의 과정에는 공격하는 편의 실수를 유도하는 갖가지 재미있는
몸짓과 언행이 부가되기 마련이다.
이를테면 배꼽에 비석을 얹고 엉거주춤 걸어가는 아이에게, “사장님, 웬 배가 그렇게 불러요?”라고 상대를
웃겨서 비석을 떨어뜨리게 하거나, “떡 사세요?” 하고 물으면, “비싸서 안 사요.” 하고 몇 번씩 퇴짜를 놓아
김을 빼기도 한다.

(한국세시풍속사전  발췌)

 


구매전필독

ITEM REVIEW -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ITEM Q&A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즐겨찾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장바구니

배송조회

이전 제품

다음 제품